이용대 김기정 자격 정지…“협회, 마지막 기회까지 날렸다”

[헤럴드생생뉴스]배드민턴 선수 이용대와 김기정이 도핑 테스트 1년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다.

배드민턴 선수 이용대(26·삼성전기)와 복식 파트너 김기정(24·삼성전기)이 28일 도핑테스트에 적발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대한배드민턴협회가 해명에 나섰다.

앞서 이용대와 팀 동료 김기정은 약물 검사 절차 위반에 따라 24일자로 국제배드민턴연맹(BWF)에서 1년간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협회가 28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행하는 도핑테스트의 절차적 불합리성을 제소하겠다고 밝혔으나 BWF의 징계가 결정된 이상 이용대는 당분간 경기에 뛸 수 없다.


세계반도핑기구는 3회 이상 불시 검사에 불응하거나 선수의 위치가 파악되지 않아 검사가 불가능 할 경우에 처벌하도록 규정을 명시했다. 이에 따라 이용대와 김기정은 최근 세 차례 불시 검사에서 한 번도 도핑 테스트를 받지 않아 1년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하지만 이는 개인 문제가 아닌 배드민턴협회의 미숙한 업무처리 때문으로 밝혀졌다.

앞서 배드민턴협회는 지난 3월 불시조사 때 협회는 두 선수의 위치를 제대로 알리지 않았고, 9월에는 세계연맹이 규정한 보고 시한을 넘겨버렸다. 이후 11월 불시 검사 때는 전주에서 경기 중인 이용대를 선수촌에 있다고 보고해 마지막 기회까지 날린 셈이다.

협회 측은 실수를 인정하고 스포츠중재재판소에 항소해 모든 것을 동원, 징계 기간을 줄여볼 것이라고 밝혔지만 일각에서는 징계 감면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 같은 소식에 누리꾼들은 “이용대 자격정지, 협회가 미쳤네” “이용대 자격정지, 창창한 선수들 앞날을 협회가 막다니” “이용대 자격정지, 안현수가 왜 러시아 간 지 알겠다” 등의 반응을 드러냈다.

[email protected] [사진=SBS]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