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미국행 2차 검색 31일자로 폐지

설날인 오는 31일부터 인천공항을 출발하는 미국행 승객은 항공기 탑승구 앞에서 가방개봉 등 액체류 추가검색을 받지 않아도 된다.한국 국토교통부는 미국정부와 합의 등 1년여간의 준비를 거쳐 인천발 미국행 2차검색을 전면 폐지한다고 밝혔다. 또한 그동안 미국행 항공기 출발 1시간전까지만 구매가 가능했던 술·화장품 등 액체류면세품도 탑승직전까지 살 수 있게 된다.미국은 2006년 8월 미국행 항공기에 대한 액체폭발물테러기도를 계기로 전세계 자국행 항공기에 대해 출국장검색(1차)과는 별도로 항공기 탑승구 앞에서 액체류 추가검색(2차)을 요구해 왔다. 또한 액체폭발물 유입 우려로 미국행 승객이 구매한 액체류 면세품은 항공기 출발 1시간 전까지 탑승구로 배달 후 직접 승객에게 인도하도록 해 왔다.

이번 2차검색 폐지를 통해 지난해 기준 연간 256만명에 달하는 미국행 승객 편의증진은 물론 항공사·면세점 등에 연간 57억여원의 업계 비용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연간 7000여시간(편당 35분) 단축 및 면세점 매출 증대 등 항공산업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