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위복’ 한동민의 사이판 키워드

  • [OSEN=김태우 기자] 한창 좋을 때 뻗어나가지 못하는 아쉬움은 있다. 그러나 아직 젊은 선수다. 오히려 지금 문제를 털고 가는 것이 앞으로의 선수 경력에 긍정적인 면으로 자리한다면 잠시의 ‘멈춤 신호’는 나쁜 것이 아니다. 한동민(25, SK)의 사이판 재활캠프도 이 연장선상에 있다. 전화위복을 위한 계기로…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