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현 이유비 열애설, 강민경 측 “오작교 한 적 없다” 당황

[헤럴드생생뉴스]배우 이유비 측이 샤이니 멤버 종현과의 열애설을 부인한 가운데 가수 다비치 측도 두 사람의 오작교 역할을 한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유비의 소속사 싸이더스HQ 관계자는 29일 “예전부터 이유비와 종현이 사귄다는 소문이 있었다. 이에 며칠 전 확인한 결과 사실이 아니었다”며 “두 사람이 친한 건 맞지만 연인 관계는 아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지면을 통해 “종현과 이유비가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해 지난해 말부터 본격적으로 만남을 가지고 있다. 서로를 생각하는 마음이 애틋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1990년생인 이유비와 종현, 강민경은 친목 모임을 자주 이어왔으며, 이 가운데 강민경이 두 사람의 오작교 역할을 했다.

그러나 강민경의 소속사 코어콘텐츠미디어 관계자는 이날 “이유비-종현 열애 기사를 보고 강민경이 자신은 이 커플의 오작교가 아니라고 했다”며 “두 사람의 연애에 관해서는 제3자라 모르는 일이지만 강민경이 소개해 준 사이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이어 “강민경 성격에 본인이 소개시켜줬다면 그랬다고 했을 것”이라며 “본인이 오작교 역할을 해줬냐는 말이 왜 나왔는지 당황스러워하고 있다. 사실무근이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종현 이유비 열애설, 괜한 보도였네", “종현 이유비 열애설. 잘 어울리긴 하는데.. ”, “종현 이유비 열애설.강민경 억울하겠다 ”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유비는 다음달 2일부터 SBS 음악프로그램 ‘인기가요’ MC로 나서며, 종현은 MBC FM4U ‘푸른 밤, 종현입니다’의 새 DJ로 발탁돼 2월 3일 첫 방송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