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대만, 내달 65년만에 첫 장관급 회담

[헤럴드생생뉴스] 중국과 대만이 국공(國共) 내전으로 1949년 분단된 이후 65년 만에 처음으로 정부 당국자 간 공식 회담을 개최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만 행정원 대륙위원회는 내달 11∼14일 왕위치(王郁琦) 주임위원(장관)이 중국 난징(南京)과 상하이(上海)를 방문, 중국 국무원 대만사무판공실 장즈쥔(張志軍)주임과 만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중국과 대만이 정부 공식 기구를 협상 채널로 가동하는 것은 역사상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는 ‘당 대 당’ 교류를 하거나 준 정부기구 성격의 중국 해협양안관계협회(해협회)와 대만 해협교류기금회(해기회)가 협상 파트너 역할을 해 왔다.

이번 회담은 왕 주임위원과 장 주임이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에서 비공식적으로 만나 정례 접촉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이 계기가 됐다.

회담에선 양안 대표기구 성격의 사무처 조기 상호 설치 문제, 언론 매체 상주 허용, 지역 경제공동체 공동 참여 문제, 양안 협력 및 교류 강화 등이 주요 의제가 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