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원과 밀양 송전탑 건설 갈등…지지부진 ‘밀양’과 사업추진 ‘청원’의 같은점 다른점

‘제2의 밀양 사태’ 우려가 컸던 충북 청원군 신중부변전소 및 송전선로 건설이 순조롭게 진행될 전망이다.

한국전력과 청원군 주민대표 등은 지난 28일 변전소ㆍ송전선로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에 전기를 공급할 신중부변전소는 내년부터 건설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충북 청원군 신중부 변전소ㆍ송전선로와 경남 밀양시 송전선로 건설은 어떤 점이 같고 어떤 점이 다를까.

두 지역에 송전선로를 설치하기 위한 송전탑이 들어선다는 점은 비슷하다. 고(高)전압인 765KV라는 점도 같다.

다만 밀양은 원자력 발전소인 신고리 1, 2호기에서 생산된 전력을 보내게 된다. 신중부는 서산 화력 발전소에서 생산된 화력 전력을 받게 된다는 점이 다르다. 또 밀양에는 송전선로를 깔기 위해 모두 52기의 송전탑이 설치되지만 신중부의 경우 765KV 송전탑 9개, 345KV 송전탑 8개가 들어선다.

한국전력의 대응 방법과 주민들의 대응도 바뀌었다. 청원군에서는 2009년 사업추진 방식이 변경되는 과정에서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했고 주민에 대한 지원도 확대됐다. 지난해 8월 한전은 오창읍에 한전 직원이 직접 상주하는 오픈하우스(Open House)를 운영하며 군민들의 불만사항을 적극 수용했다. 오창읍 해당 6개 마을에서 직접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청원에는 한전에서 말하는 ‘외부세력’의 개입이 없었다. 오로지 사업주체인 한전 측과 이해당사자라 할 수 있는 오창읍 주변 마을 주민들만이 협상 테이블에 앉았다. 지난 28일 한전이 배포한 보도자료에도 ‘외부세력 배제’라는 문구가 수차례 포함돼 있다.

한전 관계자는 “주민들이 외부와의 연대 없이 자주적으로 한전과 협상을 해 최종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반면 밀양은 ‘탈핵’(脫核)이라는 사회적 이슈와 ‘외부세력’이 합쳐져 사태가 더 꼬였다.

다만 전체 주민 2200여세대 중 약 81% 가량이 개인 지원에 대한 계좌이체 약정서를 제출해 지원금까지 받은 상황이다.

한전 측은 올 연말까지 밀양 구간 송전탑 건립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허연회 기자/okidok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