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와나’ 윤아, 결국 이범수 떠나나 ‘눈물’

  • [OSEN=권지영 기자] ‘총리와 나’ 윤아가 아이들을 위해 이범수의 곁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28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총리와 나’에서는 권율(이범수 분)의 아내 박나영(정애연 분)이 살아있다는 사실을 안 다정(윤아 분)의 흔들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다정은 우리, 나라, 만세가 여전히 엄마를 그리워…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