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다음 달 2일 조기총선 강행

[헤럴드생생뉴스] 태국은 다음달 2일 예정된 조기 총선을 강행키로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잉락 친나왓 총리는 28일 선거위원회와 회의를 열고 조기 총선을 연기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나 예정대로 선거를 강행키로 결정했다.

퐁텝 텝깐짜나 부총리는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선거 연기로는 아무 문제도 해결할 수 없다”고 밝혔다.

선거위원회는 선거를 앞두고 폭력사태가 우려되는 데다 남부 지방 등 일부 지역에서 반정부 시위대의 방해로 후보등록이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이유로 선거를 4∼5개월 연기할 것을 제안했었다.

양측의 이번 회의는 지난 24일 헌법재판소가 정국 불안을 이유로 잉락 총리와 선거위원회에 새 선거 일정을 잡기 위해 협의할 것을 권고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11월부터 탁신 친나왓 전 총리 세력의 퇴진을 요구하며 3개월째 시위를 벌이고 있는 반정부 시위대는 이날도 잉락 총리와 선거위원회가 회의를 연 방콕 외곽 육군클럽 바깥에서 조기 총선 연기를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제1야당인 민주당은 이미 조기총선을 거부해 후보 등록을 하지 않았으며, 이 때문에 총선을 실시하면 집권 푸어타이당이 다시 승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정부 시위대는 선거를 실시하기 전에 정치 개혁부터 단행해야 한다며 선거를 대폭 연기할 것을 요구 중이다.

조기총선이 예정대로 실시되더라도 일부 지역에서 후보등록이 이루어지지 않아 당선된 의원들의 수가 개원 정족수에 미달하면 새 의회가 정상적으로 개원하지 못할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