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용미리에 성묘객 순환버스 운행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오성규)은 설 연휴 성묘객이 몰릴 곳으로 예상되는 파주 용미리에 무료 순환버스를 운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순환버스는 3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오전 7시30분부터 용미리 1묘지와 2묘지에서 버스 두대가 20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용미리 성묘객은 서울역에서 파주시 광탄을 운행하는 노선버스를 이용한 뒤 무료 순환버스를 이용하면 된다.

시설공단은 성묘객의 편의를 위해 음료를 제공하고 임시휴게소와 화목난로를 설치한다. 또 승화원(화장장) 주차장을 무료로 운영하기로 했다.

시설공단은 설 연휴 기간 330여명을 동원해 질서유지와 구급대책, 안전관리 등을 담당하고, 묘지 인근 경찰서에서 교통경찰관 280여명을 투입해 교통안내를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시설공단은 올해도 설 연휴 기간 용미리 등 시립묘지 5곳과 봉안시설, 자연장지 등에 성묘객 3만6000여명, 차량 1만여대가 몰릴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평소 30분 소요되는 구파발에서 용미리 시립묘지 구간은 4시간 이상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시설공단 관계자는 “올해 설 연휴는 예년보다 하루 늘었지만 기온이 떨어져 눈이 내릴 경우 혼잡이 예상된다”면서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