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인도네시아 제철소, 첫 후판 제품 출하

[헤럴드경제=박수진 기자] 포스코가 지난 해 말 설립한 동남아 최초 일관제철소인 인도네시아 크라카타푸포스코가 지난 22일 후판 제품을 첫 출하했다.

포스코는 지난 22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첫 후판제품 출하 행사를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민경준 법인장, 노비알 기술이사, 천성래 마케팅본부장, 김제영 생산기술부장 등 관련부서와 물류파트너사 임직원 70여 명이 참석했다.

첫 출하제품은 인도네시아 현지 고객사인 삽타숨버 란차르(PT. Sapta Sumber Lancar)와 인티숨버 바자삭티(PT. Intisumber Bajasakti)에 공급되며 각각 25t씩 총 50t이다. 이번 출하를 시작으로 크라카타우포스코는 매일 약 7000t의 후판과 슬래브를 인도네시아 내외에 공급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