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영업이익 1조원 클럽 가입…전년比 매출 0.3%, 영업이익 12.2% 상승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한국타이어가 지난해 글로벌 경기 불황 속에서도 영업이익이 크게 증가하며 국내 타이어 기업 중 최초로 영업이익 1조원 클럽에 가입했다.

한국타이어는 28일 2013년도 실적발표에서 지난해 매출액 7조600억원, 영업이익 1조31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2년보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0.3%, 12.2% 증가한 것이다.

이처럼 성장이 두드러졌던 것은 지속적인 연구ㆍ개발(R&D)에 대한 투자를 통해 기술력과 품질을 향상시킨 한국타이어가 지난 해 메르세데스 벤츠 신형 S클래스, BMW 5시리즈, BMW X5 등 독일 3대 브랜드에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하는 성과를 냈기 때문이다. 북미지역 판매량 10위안에 들어가는 일본 3대 자동차 브랜드에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한 것도 매출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

프리미엄 초고성능 타이어(UHPT)의 매출액이 전년 대비 3.4% 증가한 전체 매출액의 26.5%를 차지한 것 역시 전체적인 매출 성장에 큰 영향을 미쳤다. 특히 중국과 유럽시장에서의 초고성능 타이어 매출이 전년 대비 각각 13.6%, 12.9% 증가했다.


이 밖에도 한국타이어는 글로벌 시장의 수요에 맞춰 새롭게 건설된 인도네시아 공장과 중국 충칭 공장의 안정적인 가동을 바탕으로 아세안시장 및 중국 서부지역 등 신흥 시장에 대한 공략을 가속화한 점 역시 큰 영향을 미쳤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한국타이어는 2014년에 신축중앙연구소 및 미국 신공장을 착공할 계획이다.

서승화 한국타이어 대표이사(부회장)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 구축 및 생산능력 확대로 영업이익 1조원 돌파라는 의미 있는 성장을 거둘 수 있었다”며 “향후 지속적인 R&D 투자 및 브랜드 가치 강화를 통해 글로벌 최고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