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 입은 캐빈승무원 어때요? 에어부산 특별한 설날 행사 준비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에어부산(대표 한태근)은 민족 대 명절인 설날을 맞아 공항과 기내에서 고향을 찾는 고객들을 위해 다채로운 행사를 준비했다.

에어부산의 차별화된 서비스인 행복나눔서비스의 일환으로 28일 오후, 김해공항 국내선 청사 2층에서는 한복을 곱게 차려 입은 캐빈승무원들이 설날을 맞이 선물을 나눠주고, 에어부산 직원들로 구성된 ‘블루하모니’에서는 악기 연주를 통해 설 분위기를 돋군다.

뿐만 아니라 설날 당일인 31일과 전날, 부산에서 출발하는 에어부산 국내선 항공기에서는 한복을 입은 캐빈승무원이 새해 인사에 나서고 에어부산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다과를 서비스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에어부산측은 “명절을 맞아 고향길을 찾는 고객들과 따뜻한 정을 나누고 변함없이 많은 사랑과 관심을 주시는 고객님들께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 위해 이번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감사한 마음을 다양한 이벤트와 차별화된 서비스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