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박정진, “최고참 책임감, 올해는 부상없이”

  • [OSEN=오키나와, 이상학 기자] “올해는 부상없이 보내겠다”.  한화 좌완 투수 박정진(38)은 올해로 팀 내 최고참 선수로 등극했다. 지난해 신경현과 강동우가 차례로 은퇴하며 투수 최고참을 넘어 한화 선수단 전체에서 최고령이 됐다. FA 계약을 통해 한화맨으로 남은 박정진은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서…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