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인철 이마트 대표 사의 표명

[헤럴드경제=한석희 기자]허인철 이마트 대표가 28일 사의를 표명했다.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허 대표는 이날 열린 이마트 경영이사회에 참석해 사표를 제출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허 대표가 경영이사회에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안다”면서 “회사측에서는 만류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 대표의 사의 표명 배경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고 있다.

다만, 일각에선 지난해 말 이마트 노조사태와 골목상권 침해 논란 등으로 국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했다가 불성실한 태도로 그룹 오너인 정용진 부회장이 국감장에 불려나가는 사태를 초래한 데 대한 책임감에서 사의를 표명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또 최근엔 모친상을 당하는 등 개인적으로도 마음고생이 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허 대표는 신세계그룹 내에서 손에 꼽히는 재무통이다. 1986년 삼성그룹에 입사, 삼성물산에서 경리과장을 거쳐 1997년 신세계로 자리를 옮겼다. 이후 경영지원실 경리팀장, 관리담당을 역임했으며, 이마트가 대형마트 업계 1위 자리를 공고히 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