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권 설이슈는 “외할머니집 툇마루”냐, “못살겠다 갈아보자”냐.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외할머니집 툇마루”냐, “못살겠다 갈아보자”냐.

유난히 정치에 관심이 많은 호남 지역 설 밥상엔 민주당이냐 안철수냐를 두고 ‘신구 대결’ 가능성이 적지 않다. 젊은 층은 “민주당만 찍어서 뭐가 달라졌느냐”며 곧 신당 창당에 나설 안철수 의원을, 장년 이상 층은 “새정치도 별 것 없더라”며 민주당을 응원할 개연성이 높다. 특히 안철수 바람의 진원지인 광주ㆍ전남의 경우 설 연휴를 앞두고 ‘안철수 바람’의 확장세가 주춤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안 의원측에선 위기감을, 민주당 측에선 안도감을 나타내고 있다.

민주당 내부에선 김한길 민주당 대표가 최근 광주를 찾아 “민주당에 있어 호남은 어머니에게 꾸지람 듣고 갈 곳 없는 아이가 찾아가는 외할머니의 툇마루”라고 말한 것이 광주지역 민심을 흔들었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반면 새정치추진위원회 관계자는 “창당 작업이 본격화되면 지지도가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시장 후보는 민주당 강운태, 이용섭 의원간 경합이 예고된 가운데 지난 선거때 고배를 마쳤던 이 의원이 과연 이번에 설욕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전라북도 지사직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안철수 의원측에서 재정경제부 장관을 지낸 민주당 소속 강봉균 전 의원을 영입하는 데 성공하면서 전북 지사직 전쟁이 만만치 않을 것임이 예고돼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 내에서 정동영 전 장관 차출설이 불거지는 것 역시 강봉균 위기감 때문이란 것이 대체적인 분석이다.

SOC 사업 이슈로는 남해안철도고속화 사업과, 광주 도심하천 생태복원사업, 광주 소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공사, 전남-경남간 한려대교 건설, 동북아 해양관광특구 조성 및 서남해안 관광레저 도시 건설 등이 지역 이슈로 부각돼 있지만 진행 상황은 아직은 걸음마 수준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