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종계농가 AI 의심신고…당국 설 비상체제 돌입

[헤럴드생생뉴스]설 연휴를 앞두고 방역 당국이 비상체제에 돌입한 가운데 수도권인 경기도에서 잇따라 조류 인플루엔자(AI)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는 28일 경기도 평택의 육계농가에 이어 화성시 서신면 전곡리의한 종계농가에서도 AI 의심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화성 농가는 지난 25일 철새 분변에서 고병원성 AI(H5N8)가 검출된 시화호에서 약 15km 떨어진 곳에 있다. 이 농가에서는 사육 중인 종계 1만8000 마리 중 90마리가 이날 집단 폐사했다.

방역당국은 현지 확인 결과, 폐사, 산란율 감소 등 AI 의심증상을 보임에 따라 해당 농가에서 시료를 채취해 검역본부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간이검사에서는 양성으로 나왔다. 고병원성 여부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는 30일 오후에 나올 예정이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해당농가에 초동방역팀 투입, 이동통제 등 AI 대응 매뉴얼에 따라 조치를 취했다.

앞서 지난 27일 오후 9시 30분께는 수도권에서 처음으로 평택시 청북면 어연리의 한 병아리 육계농장에서 AI 의심신고가 접수됐다. 그러나 농림축산식품부는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평택의 육계농장에서 닭 1700여 마리가 집단 폐사해 부검한 결과 AI에 감염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간이검사에서도 음성으로 나왔다. 그러나 닭은 오리와 달리 AI에 매우 민감해 AI 감염증상이 나타나기도 전에 사망하는 경우가 많아 AI가 아니라고 단정하기는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부산 을숙도에서 채취한 철새 분변에서도 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나왔으나 정밀검사 결과 AI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은 적이 있다.


한편 방역 당국은 ‘민족 대이동’인 설 연휴가 AI 확산 여부의 중대 고비로 보고 총력방역망을 구축키로 했다. 방역 당국은 다음 달 6일까지 AI 확산 방지를 위한 TV·라디오 공익방송을 내보내고 서울역, 강남고속버스터미널 등 대중교통 요충지에서 AI 확산 방지 홍보물을 배포하는 등 캠페인을 펼치기로 했다.

또 AI 발생지역의 고속도로 진출입로에 U자형 소독시설을 설치하고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는 발판소독조를 설치하는 한편, 설 연휴 기간 특별전화예찰반을 구성해 AI 발생지역을 중심으로 전화예찰을 하기로 했다.

이날까지 AI에 오염된 것으로 확인된 농장은 25곳이고 오염 여부를 검사 중인 곳은 15곳이다.

[email protected] [사진=MBC]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