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합병이래 최고 영업이익 달성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LG유플러스가 2012년 합병 이후 최고의 실적을 올렸다.

LG유플러스는 29일 국제회계기준(K-IFRS)으로 2013년 실적 및 재무성과를 분석한 결과 총 수익은 전년 대비 5% 증가한 11조 4503억 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수익은 연초 제시한 시장 가이던스 7조7000억 원을 초과달성한 7조8347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도 크게 늘었다. LTE 서비스와 IPTV 등 유무선 사업의 고른 성과로 전년대비 327.7% 성장한 5421억 원을 기록했다. 가입자의 질을 의미하는 ARPU도 4분기 3만5388원까지 상승했다.

사업별로는 무선 부분에서 LTE 가입자 및 서비스 ARPU 증가에 따른 서비스 수익 증가로 전년 대비 19.8% 증가한 4조7682억을 기록했다. 2012년 전체 가입자 대비 43%에 불과했던 LTE가입자가 지난해 65.2%인 708만9000명까지 늘어난 덕이다.

유선 부분에서는 IPTV와 인터넷전화, 초고속인터넷 상품 판매가 다소 늘어 3조606억 원을 기록했다. 특히 IPTV는 지난해만 31.6%가 성장했다.

한편 지난해 연간 CAPEX는 LTE 투자를 포함한 무선 투자에 약 9700억 원, IDC 투자를 포함한 유선투자에 약 5000억 원 등 총 1조5679억 원을 집행했다.

마케팅 비용은 1조8362억 원으로, 2012년보다 4.7% 늘었다. 지난해 휴대전화 시장에 투입한 보조금이 가입고객 증가로 이어지는데 큰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다.

한편 4분기 수익은 영업 수익 증가 등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7%, 직전분기 대비 2.4% 증가한 2조9480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73.3% 증가한 1249억 원을 기록했다.

김영섭 LG유플러스 경영관리실장 부사장은 “올해는 광대역 LTE 전국망 서비스 확대, 3밴드 CA 기술 등을 통해 LTE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해나갈 뿐 아니라 홈 시장에서도 차별화된 상품경쟁력을 바탕으로 질적 성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2014년 경영 목표 달성 및 이익 개선을 통해 회사와 주주가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