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국의 日침탈역사 국제공동연구 지지”

[헤럴드생생뉴스] 중국 정부는 한국이 일본의 과거사 도발과 관련해 다른 나라와 공동으로 일본의 제국주의 침탈 만행을 고발하는 국제 공동연구를 추진키로 한데 대해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29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국정부의 입장을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중국은 한국이 일본침략역사에 대한 국제공통연구를 추진키로 결정한 것을 지지한다”라고 밝혔다.

또 “우리 역시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피해 국가들과 함께 소통을 강화하고 역사적 정의와 인류의 양심, 제2차 세계대전 결과, 전후 형성된 국제질서, 지역의 평화안정과 발전을 함께 수호해 나가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화 대변인은 중국과 한국은 역사문제에서 서로 통하거나 서로 비슷한 ‘경력’(경험)을 갖고 있다며 “(중한) 모두 일본이 반드시 역사를 정시하고 인정하며, 잘못을 인정하고 바로잡고, 실제 행동으로 신뢰를 얻을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야스쿠니신사 참배, 군위안부, 역사교과서 수정 문제를 거론하며 일본의 ‘역사 역주행’을 강렬히 비난하기도 했다.

화 대변인은 “그에 대한 본질과 목적은 매우 명확하다”며 “그것은 바로 일본군국주의 대외침략, 식민역사를 미화하고 부인하려는 시도며 국제사회의 일본군국주의에 대한 정의의 심판을 뒤짚으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화 대변인은 아베 총리가 최근 또다시 한중일 삼국의 정상회담을 거론한 데 대해서는 “중국은 이미 여러 차례 입장을 분명하게 밝혔다”며 “우리는 일본 지도자에게 ‘꼼수’를 사용하지 말 것을 다시 한번 권고하고 싶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전날 일본이 독도가 자국 영토라는 주장을 담은 일본 중·고교 교과서 제작지침을 발표한 것을 강력히 비난하고 일본의 과거사 도발에 적극 대응하는차원에서 일본 제국주의 침탈의 만행을 고발하는 국제 공동연구를 피해국들과 추진키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