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제일 잘나가”…2NE1, 美 아이튠스 상위권 ‘인기몰이’

걸그룹 투애니원(2NE1)이 미국 ABC 히트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배철러(THE BACHELOR)’에 출연한 후 현지에서 인기몰이 중이다.

지난 27일 오후 8시(현지시각) ‘배철러’ 시즌18 데이트 에피소드에는 2NE1이 등장, 히트곡 ‘내가 제일 잘나가’의 댄스 코치로 변신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지난 2011년 6월 내놓은 뒤 현재까지 유튜브 뮤직비디오 조회수 8400만뷰를 돌파, 2NE1의 대표 히트곡으로 인정받는 ‘내가 제일 잘나가’는 ‘배철러’ 방송 후 28일 기준 미국 아이튠스의 Electronic single chart에서 3위, 캐나다 Electronic single chart에서 1위를 차지해 방송효과를 톡톡히 누리며 인기 급상승중이다.

‘배철러’는 ABC의 히트 리얼리티 시리즈로 한 남성이 진정한 사랑을 찾기 위해 많은 여성들 중 소울메이트를 찾는 로맨틱한 여정을 담은 연애 프로그램. 현재 시즌 18에 접어든 장수 인기 프로그램으로 이번에는 전직 베네수엘라 프로축구 선수출신인 후안 파블로 갈라비스(Juan Pablo Galavis)가 출연해 미녀들과 데이트를 즐기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배철러’ 출연자들과 제작 스태프들은 댄스 코치 그룹 데이트 장면 촬영을 위해 YG엔터테인먼트 사옥 연습실을 방문했다. 제작진은 출연자들에게 “여기가 한국에서 K-POP이 만들어지는 곳이다. 한국에서 가장 유명한 걸그룹 2NE1을 만날 예정이다. 2NE1은 스파이스 걸스와 비슷하다. 슈퍼스타”라고 소개했다.

2NE1은 ‘배철러’ 출연자들에게 ‘내가 제일 잘 나가’의 댄스 동작을 교정해주는 등 댄스 노하우를 전수했다. 출연자 중 한 명은 “유튜브에서 7700만뷰를 기록한 곡이다. 엄청나다”고 2NE1의 노래와 댄스를 호평했고, 다른 출연자는 “2NE1은 한국에서 가장 인기많은 K팝 그룹”이라고 2NE1과의 만남에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2NE1은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2NE1 미니콘서트에 ‘배철러’ 출연진을 초대, ‘내가 제일 잘나가’의 합동무대를 꾸며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출연자들은 무대 이후 “건물 한 층 한 층 마다 사람들이 빽빽했다 얼마나 유명한 지 알 수 있었다”, “팬들이 엄청나게 많았다”며 즐거워했고 “한국의 가장 유명한 그룹인 2NE1과 한 무대에서 춤췄다고 누가 말할 수 있겠냐”고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한편 지난 2013년 한 해 동안 ‘폴링 인 러브(FALLING IN LOVE)’, ‘두 유 러브 미(DO YOU LOVE ME)’, ‘그리워해요’ 등 세 곡의 신곡을 국내 발표, 활발한 활동을 펼친 2NE1은 올해 개최할 2번째 월드투어 준비에 한창이다.

김하진 이슈팀기자 /hajin1008@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