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이연희, 진(眞) 향한 처절한 사투 결실 맺을까

  • 미스코리아 진(眞)이 되기 위한 이연희의 사투는 처절했다. 29일 오후 방송한 MBC 수목드라마 ‘미스코리아’(극본 서숙향, 연출 권석장)에서는 사전심사를 앞두고 운동에 한창인 오지영(이연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본선에 올라가는 15명 안에 들어가기 위해 다른 후보들이 쉬러 간 시간에도 홀로 남아 운동…
Print Friendly

‘미스코리아’ 이연희, 진(眞) 향한 처절한 사투 결실 맺을까

미스코리아 진(眞)이 되기 위한 이연희의 사투는 처절했다.

29일 오후 방송한 MBC 수목드라마 ‘미스코리아’(극본 서숙향, 연출 권석장)에서는 사전심사를 앞두고 운동에 한창인 오지영(이연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본선에 올라가는 15명 안에 들어가기 위해 다른 후보들이 쉬러 간 시간에도 홀로 남아 운동을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그는 사지가 떨리고 땀으로 샤워를 하면서도 운동을 멈추지 않았다.


지영은 오랜만에 집에 전화해 “미스코리아 본선 대회 2부에 꼭 가고 싶다. 오빠한테 미안하고 면목 없어서 못 버틴다. 그럼 우리 끝이다”라고 말하며 의지를 다졌다.

자신의 꿈과 형준(이선균 분)과 함께할 미래를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는 지영의 모습은 시청자들로 하여금 지난날의 향수와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계기를 선사하고 있다.

전작과는 완전히 다른 캐릭터 변신에 성공한 이연희가 어떠한 이야기를 선보이게 될지 기대를 높이고 있다.

한편 사전심사에서 박부장(장원영 분)이 등장하며 지영의 또 한 번의 위기를 예고했다.
조정원 이슈팀기자 /chojw00@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