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타’ 다솜, 황선희 질투 한 몸에 받고 어리둥절

걸그룹 씨스타 다솜이 극중 언니 황선희의 분노를 한몸에 받았다.

1월 29일 오후 방송한 KBS1 일일드라마 ‘사랑은 노래를 타고’에서는 상견례 자리에 나타나지 않은 박현우(백성현 분)로 인해 힘들어하는 공수임(황선희 분)과 이 사실을 모르는 공들임(다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수임은 들임(다솜 분)을 찾아가 설득했지만, 들임은 현우를 포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수임은 부모님의 따가운 눈총을 받아야만 했다.


이 사실을 모르는 들임은 수임을 위로하려 했지만, 도리어 수임의 짜증을 들었다. 그는 당황했지만, 언니를 위해 자리를 피해줬다.

가족이라는 큰 난관을 만난 들임이 자신의 사랑을 이룰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다솜은 포기할 수 없는 애틋한 사랑에 아파하는 공들임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기존 연기자 못지 않은 자연스러운 연기로 극을 이끌어가고 있다.

한편 수임은 들임에게 현우의 이야기를 하겠다고 마음먹었다. 모든 사실을 알게 된 들임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처럼 ‘사노타’는 꿈을 향해 달려가는 청춘들의 험난한 인생과 따뜻한 사랑을 그리며, 드라마 시청률 1위의 자리를 굳건하게 지키고 있다.
조정원 이슈팀기자 /chojw00@

Print Friendly

‘사노타’ 다솜, 황선희 질투 한 몸에 받고 어리둥절

  • 걸그룹 씨스타 다솜이 극중 언니 황선희의 분노를 한몸에 받았다. 1월 29일 오후 방송한 KBS1 일일드라마 ‘사랑은 노래를 타고’에서는 상견례 자리에 나타나지 않은 박현우(백성현 분)로 인해 힘들어하는 공수임(황선희 분)과 이 사실을 모르는 공들임(다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수임은 들임(다솜 분)을 찾아가 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