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교통상황, 차량 정체…“서울-부산 7시 20분 예상”

[헤럴드생생뉴스]설 연휴를 앞두고 ‘교통상황’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주목 받고 있다.

29일 오후 2시 현재 고속도로 교통상황에 따르면 정체길이가 가장 긴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은 오산부근~안성부근 17km, 망향휴게소~목천 19km 등 총 51km 구간에서 차량 정체를 빚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남이방향은 서이천~모가부근 10km, 대소분기점~진천부근 7km 등 총 28km 구간, 제2중부고속도로는 산곡분기점~하번천터널 8km 등 총 11km에서 차량이 밀리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방향은 화성휴게소부근~서해대교부근 22km 등 총 29km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중부내륙고속도로 마산방향은 여주분기점~감곡부근 13km, 충주휴게소~가금터널 3km 등 26km 구간에서 차량정체가 시작됐다.


오후 2시 현재 서울에서 부산까지는 7시간 20분, 목포까지 5시간 30분, 강릉까지 3시간 40분, 광주는 6시간이 걸리고 대전까지는 2시간 2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한국도로공사는 이번 설 연휴기간 동안 지난해보다 2.3% 늘어난 373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오후부터 정체구간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고속도로가 가장 혼잡한 시기는 귀성은 30일 오전, 귀경은 설 당일인 31일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설 당일은 450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email protected] [사진=TV조선 캡처]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