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도 울고 갈 공항패션 팁

[헤럴드경제=이한빛 기자] 방학과 구정 연휴로 해외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공항패션도 챙기자. 여행을 떠나는 설레는 기분을 만들어 주면서 비행기 안에서도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공항 패션 코디 팁을 공개한다.

공항패션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편안함이다. 아무리 가까운 거리도 2-3시간 이상을 기내에서 보내야 하기 때문에 기내에서 옷을 입고 벗을 수 있도록 레이어드 코디를 추천한다.

지바이게스 마케팅 실에서는 “공항 패션에선 타이트한 옷 보다 몸을 편안하게 해주는 루즈 핏 아이템으로, 부드럽고 신축성 좋은 소재의 옷을 활용함이 현명하다. 아이돌의 공항 패션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박시한 맨투맨 티셔츠, 스웨터, 니트 등도 그러한 이유”라며 “대신 체크, 도트, 캐릭터 등의 프린트 스웻 셔츠나 카디건, 비비드 컬러 티셔츠 등 트렌디한 아이템을 선택해 각자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다. 취향 따라 티셔츠에 타탄 체크 롱 셔츠를 오픈 해 입은 후 레깅스와 스니커즈로 캐주얼하고 발랄하게 연출하거나 혹은 따뜻한 무스탕 안에 카디건, 티셔츠와 가죽 스타일의 팬츠, 굽 낮은 바이커 부츠로 락 시크 스타일로 연출해 주어도 멋스럽다”고 전했다.

박시한 맨투맨 티셔츠, 스웨터, 니트와 모자. [사짅공=지바이게스]

뿐만 아니라 장시간 비행 시 흐트러진 머리 모양 새를 가려주는 모자나 수분부족으로 푸석거리는 민낯을 가려주는 선글라스는 기본 아이템이다. 캐리어 외에 여권, 핸드폰, 지갑 등을 넣을 여분의 가방도 필수아이템. 특히 가방의 경우 숄더 백도 좋지만 양손이 자유로운 백 팩을 활용하면 경쾌하고 활동적인 공항 패션이 완성된다. 수납 아이템 별 다용도 포켓이 있다면 더욱 실용적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