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양적완화 규모 축소에 큰 폭 하락

ebd8cd21192151044a0f6a7067007501
29일 뉴욕증권거래소에서 한 거래사 심각한 표정으로 모니터를 주시하고 있다. 이날 증시는 연준의 양적완화 축소 결정에 따라 큰 폭으로 하락했다.
 AP/연합

29일 뉴욕증시는 미국 중앙은행의 양적완화 규모 추가 축소로 큰 폭으로 떨어지며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89.77포인트(1.19%) 떨어진 15,738.79에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18.30포인트(1.02%) 내린 1,774.20을, 나스닥 종합지수는 46.53포인트(1.14%) 하락한 4,051.43을 각각 기록했다.

신흥국 통화 불안에도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금리 정책 결정기구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양적완화 규모를 추가로 100억달러 줄인 것이 하락세의 요인이다.

연준은 이틀간의 회의를 마친 뒤 이날 월 750억달러인 양적완화 규모를 내달부터 650억달러로 100억달러 축소하기로 했다.

지난해 12월 회의에서 월 850억달러였던 채권 매입 액수를 이달부터 750억달러로 줄이는 테이퍼링(tapering·자산매입 축소)에 착수한 데 이어 두 회의 연속으로 양적완화 축소를 결정한 것이다.

회의 뒤 연준은 성명을 내고 최근 경제 활동이 ‘호전되고 있다’고 표현했다. 미국이 금융 위기에 따른 경기부진에서 점차 벗어나면서 한동안 ‘완만한 또는 점진적인 속도로 확장하고 있다’고 언급했던 점을 고려하면 전반적인 경제 상황을 긍정적으로 진단하고 있음을 뒷받침했다.

다만 양적완화 축소에 따른 시장의 금리 상승 우려 등을 불식시키기 위해 실업률이 목표치(6.5%) 아래로 떨어지고 나서도 ‘한동안’ 초저금리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강조했다.

연준은 또 “노동시장 지표는 혼재돼 있으나 추가로 개선될 것이라는 점을 보여주고 있고 실업률은 아직 고공행진을 하지만, 떨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실업률은 지난해 12월 6.7%로, 전달보다 0.3%포인트나 떨어지면서 연준 목표치에 거의 근접했다.

전문가들은 연준의 양적완화 규모 추가 축소로 남미와 동남아시아 신흥국의 통화 가치가 떨어지는 등 금융 위기가 가중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