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 동반한 귀성ㆍ귀경길…필수 안전 수칙은?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설 연휴, 아이를 가진 부모들은 걱정이 먼저 앞선다. 먼 길을 떠나기에 앞서 주차장처럼 꽉 막힌 고속도로에서도 아이가 안전하게 쉴 방법을 마련해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매년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이어지는 귀성ㆍ귀경길이기에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한 안전장치 마련은 필수다.

▶만 6세 미만 어린이, 성인용 안전띠는 위험해=지난 2006년부터 시행된 현행법상 만 6세 이하의 아이들은 차량 탑승 시 반드시 카시트에 앉혀야만 한다.

간혹 아이를 안고 타거나 성인용 안전띠를 매주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아이에게 매우 위험하다. 사고가 나면 아이가 반동으로 튕겨 나가는데, 여기에 아이를 안고 있는 엄마가 미는 힘까지 더해져 더 큰 부상을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자가용 또는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제일 먼저 챙겨야 하는 카시트는 연령대별 체형에 맞는 제품인지 점검해야 한다. 유아용 카시트 업계 관계자는 “안전기준과 아이의 성장 상태, 제품의 합리성 등을 두루 따져보고 카시트를 구매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머리가 무거운 아기, 흔들린 아기 증후군 주의=하지만 카시트에 아이를 앉히기만 한다고 안전한 건 아니다. 아기의 머리 무게는 몸무게의 1/3을 차지한다. 목 근육이 충분히 발달하지 않았기 때문에 스스로 머리를 가누기 힘들다.

이때 목을 편안하게 감싸줄 수 있는 목 보호장비를 대줘야 한다. 머리가 심하게 흔들릴 경우 ‘흔들린 아기 증후군’ 위험에 노출될 수 있기 때문이다.
흔들린 아기 증후군이란 1974년에 미국에서 보고된 질환으로 0~2세 미만 아기들의 머리가 강하게 흔들려 생기는 뇌 손상이다. 이 진단을 받은 아이는 30%가 사망하고 생존할 경우에도 60%는 실명하거나 사지마비, 정신지체, 성장장애 등 영구적인 후유증으로 고통받을 수 있다. 

목 보호쿠션이 부착된 카시트를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목 보호쿠션은 아이의 머리와 목 양 옆을 받쳐줘 때문에 흔들린 아기 증후군을 방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편안한 자세를 만들어줘 오랜 시간 이동에 따른 아이의 스트레스를 덜어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