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작년 4분기 ‘깜짝 실적’…모바일광고 호조

PAP20111130024101034_P2

페이스북이 작년 4분기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실적을 올렸다.

페이스북은 29일 투자자 정보 홈페이지를 통해 2013년 4분기 매출 25억8천500만 달러, 순이익 5억2천3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2년 4분기(매출 15억8500만 달러, 순이익 6400만 달러)와 비교하면 매출은 63% 증가했고 순이익은 자그마치 8배로 뛴 것이다.

발표 전 분석가들은 페이스북의 4분기 매출을 평균 23억3천만 달러로 예측했다.

페이스북의 월 실사용자(12억3천만명, 16% 증가), 월 모바일 실사용자(9억4천500만명, 39% 증가) 등 다른 지표들도 호조였다.

모바일 광고 매출은 전체 매출의 53%를 차지했다.

2013년 전체로 따지면 매출은 78억7200만 달러로 2012년 대비 55% 증가했으며, 순이익은 15억 달러였다. 페이스북의 2012년 순이익은 5300만 달러였다.

페이스북의 주가는 29일 나스닥 시장에서 2.92% 하락으로 마감했으나, 장 마감 후 실적을 발표하자 9% 이상 치솟았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회사가 한 해를 멋지게 마무리했다며 “다음 10년을 기대하면서 (아직 페이스북이 연결하지 못한) 세계의 나머지 부분이 연결하는 데 도움을 주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