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버클리 강연 “국정원사건 철저히 규명해야”

[헤럴드생생뉴스] 표창원(48) 전 경찰대 교수는 28일(현지시간) 국가정보원 선거 개입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책임자들을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9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표 전 교수는 28일 저녁 캘리포니아대(UC) 버클리 대형강의실에서 유학생과 교포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민국과 한민족을 위한 행복과 정의’라는 제목으로 한 강연에서 네덜란드 사회학자 루트 비엔호벤(Ruut Veenhoven·1942∼)의 연구를 소개하면서 이런 주장을 폈다.

그는 “썩어 빠진 군과 정보 조직으로 어떻게 영토를 지켜 내며 간첩을 잡아낼 수 있겠는가 하는 질문을 던져야 한다”며 “진실이 드러나고 책임자들이 처벌을 받고정의가 구현돼야 하는데 오히려 덮으려는 일만 벌어지고 있다”고 개탄했다.

그는 “(선거 개입 활동을 한 국정원 직원들이) 상사의 지시를 받았기 때문에 처벌할 수 없다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결국 개인의 이익과 영달, 불이익 회피를 위해 공공 이익 파괴를 선택한 것이므로 처벌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날 강연은 버클리 소재 연합신학대학원(GTU) 한인학생회와 UC 버클리 한인학생 방송국 ‘버캐스트’가 공동 주최했다.

표 전 교수는 다음달 6일까지 시카고와 댈러스, 뉴욕, 워싱턴, 보스턴 등 미국주요 도시에서 강연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