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멕시코 중계, 이영표 해설데뷔 “담백하고 매끄러운 진행”

[헤럴드생생뉴스]한국과 멕시코의 축구 중계가 이어지는 가운데 이영표의 해설이 돋보이고 있다.

30일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알라모돔에서 멕시코 국가대표팀과 친선경기를 치르고 있으며, 홍명보호가 미국에서 갖는 3차례 평가전 중 두 번째 대결이다.

이날 경기에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 것은 해설위원으로 데뷔한 이영표다.

축구 해설을 준비하면서 구토까지 했다는 이영표는 “짧은 시간에 필요한 한 단어로 표현한다는 것이 쉽지 않다”며 “그래도 새로운 도전이고 매력적이다”고 해설위원에 대해 기대감을 드러낸 바 있다.

또 이영표는 한국에 대해 “훈련기간이 일주일밖에 되지 않았지만 코스타리카 전에서 승리했다는 것은 칭찬하고 싶다. 그러나 진정한 평가전은 멕시코전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멕시코 등 북중미 팀과의 평가전 의미에 대해서는 “러시아, 벨기에 등 유럽 팀과는 플레이스타일이 다르지만 멕시코 선수들 또한 러시아, 벨기에에 전혀 뒤지지 않는다. 월드컵 전에 세계적 선수와 만났다는 건 정말 좋은 경험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 멕시코 중계, 이영표 해설을 접한 누리꾼들은 “한국 멕시코 중계, 이영표 해설 축구만큼이나 잘하네” “한국 멕시코 중계, 이영표 해설 오버하지 않고 담백” “한국 멕시코 중계, 이영표 해설 월드컵 중계도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