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AI 의심 농장 닭 예방적 살처분…수도권 첫 조치

[헤럴드생생뉴스] 경기도는 29일 조류인플루엔자(AI)로 의심 신고된 화성 농장의 닭을 모두 예방적 살처분 했다고 연합뉴스가 이날 보도했다. AI 발생 이후 수도권 농장에 내려진 첫 살처분 조치다.

도 방역당국은 이날 오전 땅파기 등 살처분 작업을 준비한 뒤 오후 2시부터 공무원 20여명을 투입, 매몰 작업을 벌였다.

이들은 이 농장에서 사육 중인 닭 1만8000여 마리를 이산화탄소(CO₂) 가스로 안락사 시킨 뒤 농장 내 매몰지로 옮겼다.

이어 그대로 땅에 묻지 않고 대형 플라스틱통에 담았다.

해당 농장은 사육 중인 닭 가운데 90마리가 폐사했다며 지난 28일 방역당국에 신고했다.

간이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왔고 현장 조사에서도 AI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나 즉시 이동통제했다.

다행히 이 농장으로부터 반경 500m 안에는 가금류 농장이 없고 3㎞ 내에 5만여마리를 키우는 닭 농장 1곳이 있다.

기존 AI 발생 농장과 역학관계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철새 분변에서 고병원성 AI가 발견된 시화호에서 남서쪽으로 15㎞가량 떨어져 있고 당진에서 시화호로 이어지는 철새 이동 경로 상에 있어 방역당국이 주시하고 있다.

경기지역은 국내 최대 닭 산지인 데다가 닭은 오리보다 AI 감염 확산 속도가 빠른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방역당국은 화성지역에 차단·거점소독 초소 5곳을 추가로 설치하는 등 방역활동을 강화했다. 도내 초소는 6개 시·군 31곳으로 늘었다.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정밀검사 결과는 30일 오후 나올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