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버지니아 ‘동해병기’ 법안 하원소위 통과

[헤럴드생생뉴스]미국 버지니아주(州) 공립학교 교과서에 ‘동해’(East Sea)와 ‘일본해’(Sea of Japan) 병기를 의무화하는 법안이 주 하원 소위를 통과했다.

버지니아주 하원은 30일(현지시간) 오후 4시 리치먼드 소재 의회 의사당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초중등교육 소위원회 회의에서 티머시 휴고(공화) 의원이 발의한 ‘동해병기’ 법안(HB 11)을 표결에 부쳐 찬성 5표, 반대 4표로 가결처리했다.

이는 상원을 통과한 동해병기 법안이 하원의 첫 관문을 통과한 것이어서 앞으로상임위와 본회의 심의와 표결과정에서 이 같은 흐름이 이어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앞서 소위는 29일 오전 법안을 표결에 부쳤으나 찬성과 반대가 각각 4표로 동수를 기록한 가운데 스콧 링감펠터(공화) 의원이 회의 중 돌연 퇴장하면서 하루 뒤로 표결을 연기했다.

이날 표결은 별도 토론 없이 곧바로 표결에 들어갔으며 링감펠터 의원이 찬성표를 던지면서 단 2분 만에 법안이 통과됐다.

소속 정당별로는 조지프 모리세이 의원 등 민주당 의원 3명이 모두 반대표를 던졌고, 공화당은 6명 의원 가운데 리처드 벨 소위원장만이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소위 회의실에는 동해병기 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사단법인 ‘미주한인의 목소리’(VoKA)를 비롯해 무려 200명이 넘는 버지니아주 한인 대표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번 법안통과는 일본 정부의 전방위적 로비 속에서 ‘미주한인의 목소리’ 피터 김 회장을 비롯한 한인단체 관계자들이 적극적으로 노력한 결과물로 평가된다.

하원은 오는 3일 오전 8시30분 교육위 전체회의를 열어 동해병기 법안을 상정해심의와 표결에 들어갈 예정이다. 본회의는 이달 중순께 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