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격시대’ 덫에 빠진 김현중, 멜로보다 더 쫄깃한 전개

  • [OSEN=오민희 기자] ‘감격시대’ 정의와 의리로 무장한 남자 김현중이 덫에 빠졌다. 진동하는 남자 냄새는 멜로 이상의 쫄깃한 전개를 자랑했다. 30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감격시대’(채승대 극본, 김정규 연출) 6회에는 도꾸(엄태구 분)와 신이치(조동혁 분)의 함정에 빠진 신정태(김현중 분)의 모…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