꽉 막힌 귀성ㆍ귀경길…나를 재미있게 해 줄 스마트 기기는 무엇?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민족 최대의 명절 설. 그리웠던 고향에 가는 것은 즐겁지만, 꽉 막히는 귀성길만큼은 피하고 싶다. 특히 이번 설은 주말이 겹쳐 귀성ㆍ귀경길이 더욱 붐빌 것으로 전망된다.

장시간 이동이 불가피한 설 귀성ㆍ귀경길에 운전 시간을 최소화하고 가족의 안전과 즐거움까지 책임지는 아이템들이 귀성족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빠르고 안전한 귀성길을 위한 스마트 내비게이션=귀성길을 빠르고 정확하게 안내해주는 스마트 내비게이션은 없어서는 안 될 설 연휴 필수품이다.

파인드라이브 iQ 3D 5000v은 스마트폰 내비게이션과 같은 실시간 교통정보 길안내 기능인 리얼타임 3D을 통해 가장 빠른 경로를 확인할 수 있다. 또 300만 단어 음성인식이 가능한 FineSR 11.0을 탑재해 안전하게 경로 수정을 할 수 있으며, 블랙박스와 연동하면 운전 중 차선 이탈시 경보음을 울려 운전자에게 주의를 시키는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S)’을 제공한다.


현대엠엔소프트 폰터스 PM-600G는 8인치 화면에 ‘미러링’ 기능이 적용돼 스마트폰과 무선으로 연결해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에 저장된 음악이나 동영상을 내비게이션과 자동차 오디오를 통해 즐길 수 있는 것. 아울러 지니3D가 장착돼 복잡한 도심 상황을 직관적으로 볼 수 있고 GPS 솔루션 Ublox 6 모듈이 탑재돼 위치탐색과 실시간 경로 탐색이 가능하다.

▶안전한 귀성ㆍ귀경길 책임지는 블랙박스=설 연휴 귀성ㆍ귀경길은 교통량이 집중돼 사고의 위험성이 높은 만큼 블랙박스를 갖추는 것도 좋다.

파인뷰 CR-2000S는 전후방 각각 Full-HD 30프레임 영상녹화 기능을 제공한다. 모든 녹화 장면은 3.5인치 LCD 화면을 통해 실시간 확인이 가능하다. 번호판 및 사물 식별이 가능한 ZOOM기능을 적용해 확대 촬영이 가능해 귀성길 혹시 모를 문제 상황에 대비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아이나비 FXD 900 View는 듀얼 세이브 기능이 탑재돼 외부 충격이나 메모리 카드 에러 등 영상이 저장되지 않는 경우를 최소화했다. 전ㆍ후방 고화질 영상 녹화를 지원하며, 저장된 영상은 탑재된 LCD를 통해 즉시 확인이 가능하다.

▶지루한 귀성길을 더욱 즐겁게 해줄 스마트 기기=긴 귀성ㆍ귀경 행렬로 평소보다 차 안에서 오랜 시간 머물러야 하는 만큼 가족들과 함께 긴 시간을 지루하지 않게 보낼 수 있는 기기를 준비하는 것도 좋다.

소니의 NWZ-F880 시리즈 MP3 플레이어는 크기가 작고 가벼워 휴대하기 좋다. 특히 원음 수준의 음향을 구현해 새로운 차원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차 안에서도 마치 공연장에 와 있는 듯한 느낌을 주어 답답했던 귀성길을 즐겁게 만들어준다.

구글 넥서스7 2세대 태블릿PC는 고성능 렌더링 기능으로 부드러운 3차원 그래픽을 구현해 모바일 게임을 한층 실감 나게 즐길 수 있다.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최장 9시간 사용할 수 있는 것은 덤이다.

소니 프로젝터 캠코더 PJ820은 빌트인 프로젝터 기능을 내장, 스마트폰이나 노트북 등 다른 모바일 기기와 연결해 영상을 틀 수 있다. 아이들을 위한 영화 등을 미리 담아가면 차 안을 이동 극장으로 연출할 수 있어 지루한 귀성길을 즐거운 여행길로 바꿀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