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 캠리 판매 중단, “좌석 온열 때 화재위험”

도요타캠리
30일 도요타가 판매 중단을 결정한 캠리.

세계 최대 자동차업체인 도요타가 캠리를 포함한 6개 차종의 판매를 중단하라고 북미지역 딜러들에게 30일 지시했다.

이들 차종은 좌석을 따뜻하게 데울 수 있으나 좌석의 천이 안전기준에 맞지 않아 잠재적인 화재 위험을 안고 있다.

판매 중단되는 차량은 승용차와 트럭, 미니밴 등 모두 3만 6천대로 미국만 놓고 보면 판매대리점에서 보유하고 있는 차량의 13%에 이른다.

차종은 캠리, 아발론, 시에나, 타코마(이상 2013년 모델 및 2014년 모델), 코롤라, 툰드라(이상 2014년 모델) 등이다.

이중 캠리는 작년에 40만 8천대가 팔려 미국시장 ‘베스트셀링카’에 오른 인기 차종이다.

이들 차종은 미국에서뿐만 아니라 캐나다, 멕시코를 포함한 북미지역 전체와 한국, 이스라엘 등 다른 나라에서도 판매가 중단된다.

도요타의 존 한슨 대변인은 “좌석의 부드러운 천이 미국의 기준과 맞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도요타는 새로운 천을 만들어 공장에서 만드는 새 차에 장착하고 있으며, 판매대리점에 나와 있는 차도 새로운 천으로 교체된다.

도요타는 이들 차종의 판매가 언제부터 재개될지에 대해서는 알 수 없다고 말했으며, 이미 판매된 이들 차종의 리콜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