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치올림픽 금메달 따면 얼마? ‘억소리’ 나네

[헤럴드생생뉴스] ‘2014 소치 동계올림픽’을 개최하는 러시아가 자국 금메달리스트에게 평균 연봉의 10배가 넘는 ‘통큰’ 포상금을 약속했다.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게 되는 러시아 선수는 명예뿐만 아니라 1억원 넘는 포상금도 두둑히 챙겨갈 수 있게 됐다.

소치올림픽 조직위원회의 정보시스템인 ‘Info 2014’는 러시아 정부가 자국 선수들의 올림픽 메달 획득을 장려하기 위해 파격적인 포상 계획을 준비했다고 30일 전했다.

이에 따르면 금메달리스트는 400만루블(약 1억2300만원)의 포상금을 받는다.

이는 지난해 러시아 통계청이 발표한 평균 연봉 37만5000루블(약 1154만원)의 10.7배나 되는 금액이다.

또 은메달리스트가 받게 될 포상금은 250만루블(약 7693만원)이며, 동메달리스트에게는 170만루블(약 5231만원)이 수여될 예정이다.

‘Info 2014’는 또 러시아 메달리스트들이 지방 정부나 기업, 스포츠 단체로부터도 추가 포상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에서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스타 안현수(러시아명 빅토르 안)도 이 포상금 제도의 수혜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 3개로 종합 순위 11위에 그친 러시아는 자국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명예 회복’을 노리고 있다.

이를 위해 선수들에게 거액의 포상금을 거는 것 외에도 시설과 훈련 프로그램을 대폭 강화하고 외국인 코치도 적극적으로 영입해 올림픽을 준비해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