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거머리 발견, “영하 90℃에서 살아 남았다”

[헤럴드생생뉴스]영하 90도에서도 살아남은 일명 ’슈퍼 거머리’ 가 화제다.

지난 25일 일본의 복수 매체들은 도쿄대학 해양생물학과 연구팀이 영하 196°C의 액체질소에서도 생존하는 슈퍼 거머리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거머리는 민물거북에 기생하는 깃거머리류(Ozobranchus)로 영하 196°C 액체질소 속에서 무려 24시간을 생존했으며 영하 90°C에서도 3년간이나 살아남았다.

연구팀은 거머리의 세포 조직과 영하 온도 간의 특정한 화학 반응이 생존을 가능하게 했을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타카히로 키카와다 NIAS 연구원은 “슈퍼 거머리에는 신비한 ‘동결 방지’ 메커니즘이 숨겨져 있다”며 슈퍼 거머리에 대한 연구를 지속할 것을 밝혔다.

한편 도쿄대와 NIAS 공동연구팀의 슈퍼 거머리 관련 연구결과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온라인 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에 게재됐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슈퍼 거머리 발견, 초자연적인 거머리네”, “슈퍼 거머리 발견, 냉장고에 넣고 키워도 되겠군”, “슈퍼 거머리 발견, 뭔가 엄청난 느낌이 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출처=미국 공공 과학도서관 학술지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