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쥐고 소림사’ 김병만, 소림사 훈련에 “정글은 쉬운거야”

[헤럴드생생뉴스]개그맨 김병만이 소림사 수련에 녹초가 됐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설특집 ‘주먹쥐고 소림사’에서는 김병만, 장우혁, 육중완, 김동준, 니엘이 소림사에서 무술 훈련을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식사 후 아침 구보로 훈련을 시작했다.

그러나 멤버들은 갑자기 늘어난 운동량에 지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김병만이 장우혁에게 “나도 내가 걱정되는 건 처음이다”라 말하자 장우혁은 “형님은 정글 갔다가 또 여기 와서…”라며 김병만을 위로했다.

그러자 김병만은 “여기에 비하면 정글은 쉬운거다”라며 “차라리 못 먹고 배고픈 게 낫다”고 말해 안타까운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

방송후 누리꾼들은 “주먹쥐고 소림사 김병만극찬받을 만하네”, “주먹쥐고 소림사 김병만, 너무 웃긴다”, “주먹쥐고 소림사, 김병만 잘해도 너무 잘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주먹쥐고 소림사’는 김병만, 장우혁, 장미여관 육중완, 제국의 아이들 동준, 틴탑 니엘 등이 소림사에 입문해 고수들로부터 취권, 당랑권, 소림5권 등 전설의 무술을 전수받고 오는 프로그램이다.


사진=SBS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