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현빈 문자 “둘이 이런 사이였어?” 알고보니 …

[헤럴드생생뉴스]배우 하지원이 현빈과 주고받은 문자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9일 SBS ‘한밤의 TV연예’에서는 영화 ‘조선미녀삼총사’ 출연 배우 하지원, 강예원, 가인, 주상욱의 돌직구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하지원은 “가장 친한 남자 배우가 누구냐”는 주상욱의 질문에 일말의 주저함도 없이 “현빈”이라고 답했다.

하지원은 “이번에 ‘기황후’ 촬영할 때 현빈이 ‘승냥이 파이팅’이라는 문자도 보냈다”고 덧붙였다.

이에 주상욱이 삐친 듯 건성으로 “화이팅”을 외치자 하지원은 ‘앞으로 함께 연기하고 싶은 배우’로 주상욱을 꼽아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앞서 하지원과 현빈은 2011년 종영한 SBS 드라마 ‘시크릿 가든’에서 연인으로 호흡을 맞췄다.

방송후 누리꾼들은 “주상욱이 삐친 이유가?”, “하지원 현빈 문자 웃긴다”, “하지원 현빈 문자, 많이 친한가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KBS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