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고동진, “치열한 외야 주전 경쟁, 행복하다”

  • [OSEN=오키나와, 이상학 기자] “치열해서 행복하다”.  한화 주장 외야수 고동진(34)이 행복론을 설파했다. 치열한 경쟁으로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이지만 팀과 개인이 한 단계 발전할 수 있다면 그보다 더 좋은 것도 없다는 게 고동진의 생각이다.  한화는 지난 겨울 야수 쪽에서 대대적인 전력 …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