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신인 서균, “파워풀 피칭, 임창용 선배처럼”

  • [OSEN=오키나와, 이상학 기자] “서균이 좋다”.  일본 오키나와에서 스프링캠프를 치르고 있는 한화에서 주목받는 신인 투수 한 명이 있다. 김응룡 감독부터 정민철·신용균 투수코치까지 빼먹지 않고 이 선수가 좋다고 한다. 바로 신인 사이드암 서균(22)이 그 주인공이다. 신인이지만 1군에서 경쟁이 가능한…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