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올해는 무조건 주전 포수 나온다”

  • [OSEN=오키나와, 이상학 기자] “실력을 보여달라”.  한화 김응룡 감독이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서 가장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는 포지션은 포수다. 김응룡 감독은 아침 일찍 시작되는 포수들의 타격훈련부터 수비훈련과 불펜캐칭까지 빠짐없이 꾸준하게 관찰하고 있다. 전종화 배터리코치와도 수시로 많…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