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최고 스피드’ 윤규진, “부상없이 제구 향상”

  • [OSEN=오키나와, 이상학 기자] “당장 실전에 나가도 될 정도다”.  한화 정민철 투수코치는 팀 내 페이스가 가장 빠른 투수로 군제대파 안영명과 함께 윤규진(30)을 꼽았다. 지난 2년간 공익근무요원으로 군복무하느라 실전 공백기가 있지만 몸 관리를 철저하게 해왔다.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서도 최상의…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