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살 스케이트 보더, 기저귀만 입고 질주…이게 가능해?

[헤럴드생생뉴스]세계 최연소 스케이트보더로 추정되는 호주 아기 영상이 화제다.

최근 영국 매체 미러 등 외신들에 따르면 호주 빅토리아주에 살고 있는 칼레이 스톤-켈리(2)는 태어난지 6개월부터 스케이트보드를 타기 시작했다.

해당 사연은 칼레이가 알몸에 기저귀만 찬 채 맨발로 보드를 즐기는 영상이 유튜브에 공개되면서 화제를 모았다.

영상 속 칼레이는 내리막길에서 보드를 탄채 자연스럽게 커브를 돌기도 한다.

또한 칼레이가 헬멧이나 보호장비도 없이 보드를 타는 모습에 최근 한 팬은 특수제작 헬멧을 보내주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2살 스케이트 보더, 멋지다“, ”2살 스케이트 보더, 부모도 대단", “2살 스케이트 보더 부럽다 나도 못타는데", ”2살 스케이트 보더 진짜 신기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