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코리아 미래재단, 겨울 희망나눔학교 3년 째 후원

[헤럴드경제=서상범 기자]BMW 그룹 코리아의 비영리 재단법인 BMW 코리아 미래재단은 겨울 방학 동안 저소득가정 어린이 대상으로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와 함께 ‘2014년 겨울 희망나눔학교’를 진행했다.

BMW 코리아 미래재단이 3년 째 후원하고 있는 이번 ‘2014년 겨울 희망나눔학교’는 전국 245개 학교 5193명의 저소득가정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야외활동, 문화체험, 집단활동, 학습지도 등 다양한 특별활동 프로그램과 함께 점심식사를 제공했다.

특히 올해에는 전문기관의 자문을 통해 ‘꿈’을 주제로 한 표현예술심리치료 집단프로그램을 도입해 어린이들의 정서적 안정을 도모하고 자신의 꿈과 미래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도록 독려했다.

이와 함께 ‘2014년 겨울 희망나눔학교’ 참가 학교 중 13개교 327명의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BMW 코리아 미래재단의 ‘주니어 캠퍼스’를 진행했다. 


주니어 캠퍼스는 어린이 과학 교육을 위해 도입한 사회 공헌 프로그램으로, 자동차 속 과학 원리를 친환경적인 과학 기술 및 지속 가능한 에너지원과 연계해 쉽고 재미있게 과학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방문형 어린이 과학 창의교육 프로그램이다.

또 ‘2014년 겨울 희망나눔학교’에 참여한 6학년 졸업생 72명에게는 중학교 교복 장학금을 지원했다.

‘교복 장학금’은 BMW 그룹 코리아 및 BMW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 임직원들이 참여한 사내 바자회를 통해 모금한 수익금, 공식 딜러사 임직원 기부, BMW 및 MINI 브랜드의 각종 행사에 참여한 고객들의 기부금으로 마련돼 그 의미를 더했다.

김효준 BMW 코리아 미래재단 이사장은 “BMW 코리아 미래재단이 올해로 3년째 희망나눔학교를 후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리 아이들이 보다 긍정적이고 건강하게 자라날 수 있도록 이와 같은 활동과 후원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