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농업 분조장대회’ 첫 개최… ‘포전담당제’ 강화할 듯

[헤럴드생생뉴스]북한이 ‘전국 농업부문 분조장대회’를 개최한다.

조선중앙TV는 31일 “전국 농업부문 분조장대회가 평양에서 진행된다”며 분조장대회 참석자들이 이날 평양에 도착해 곽범기 노동당 계획재정부장과 리철만 내각 부총리 겸 농업상 등의 영접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일성 동지께서 ‘사회주의 농촌 문제에 관한 테제’를 발표한 50돌이되는 올해 열리는 농업부문 분조장들의 대회합은 농업생산을 획기적으로 늘여 인민들의 먹는 문제, 식량문제를 결정적으로 해결해 나가는 데서 중요한 계기”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중앙TV는 분조장대회의 정확한 개최 일정은 밝히지 않았다.

북한은 그동안 ‘전국농업대회’는 여러 차례 개최했지만, 농촌의 최말단 간부인 분조장만 모아 회의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이 분조장대회 개최 배경에 대해 김일성 주석의 ‘농촌테제’ 발표 50주년을 맞아서라고 밝혔지만, 최근 가족영농제와 유사한 ‘포전담당제’를 정착시키려고 노력하는 상황에서 열려 주목된다.

포전담당제는 3∼5명의 농민에게 하나의 포전(일정한 면적의 논밭)을 맡겨 생산의욕을 높이는 새로운 농업개혁조치로 2012년 황해남도 재령군 삼지강협동농장에서 시범 시행해 성과가 나타나자 전역으로 확대하는 양상이다.

그동안 북한 농촌의 최말단 근로공동체는 분조였지만, 이를 다시 몇 개의 포전으로 나누면서 포전담당제의 성과적 정착을 위한 분조장의 역할이 커지고 있다.

북한 내각은 지난해 12월 28일 이례적으로 2014년 농사만 단일 안건으로 다룬 전원회의 확대회의를 열고 각 협동농장에서 분조장을 능력 있는 농장원으로 구성하고 그들의 수준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