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경길 정체..오늘 자정까지 이어질 듯

[헤럴드생생뉴스]설 연휴 셋째 날인 1일 오후 주요 고속도로는 귀경 차량들이 몰려 들면서 곳곳에서 정체현상을 빚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귀경차량의 정체 현상이 이날 밤 자정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오후 2시 현재 귀경길(승용차·요금소 기준) 소요시간은 부산에서 서울까지 6시간 50분, 대전에서 서울까지는 3시간 30분, 광주에서 서울까지는 5시간 40분, 목포에서 서서울까지는 6시간 40분, 대구에서 서울까지는 6시간, 울산에서 서울까지는 7시간, 강릉에서 서울까지는 3시간 50분 등으로 예상됐다.

서울 출발의 경우 예상 소요시간은 부산 4시간 20분, 대구 3시간 30분, 목포 3시간 30분, 대전 1시간 40분, 광주 3시간, 울산 4시간 30분, 강릉 2시간 30분 등이다.

도로공사는 이날 서울로 총 43만대의 차량이 돌아올 것으로 예상한 가운데 오후2시 30분 현재 21만대의 차량이 귀경한 것으로 집계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오전 10시께 몰리기 시작한 귀경 차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4∼6시께 한풀 꺾일 것”이라며 “자정 정체까지 정체가 이어지는 가운데 일부 구간의 경우 새벽까지 밀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