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라야마 전 총리 “아베 야스쿠니 참배, 자기 만족 위해 나라 팔아”

[헤럴드생생뉴스]무라야마 도미이치(村山富市) 일본 전 총리가 30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작년말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를 ‘매국행위’에 비유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31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무라야마 전 총리는 전날 도쿄에서 열린 사민당 회합에 참석, “아베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왜 나쁜 일이 될 것을 알면서 참배하는가’하고 격노했다”면서 “본인의 기분을 만족시키기 위해 나라를 파는 것 같은 총리가 있는가”라며 강하게 질책했다.

이어 “차분히 생각해보면 역시 전범들이 (야스쿠니에) 합사돼 있다”며 “일본이 일미강화조약(샌프란시스코조약)을 받아들여 국제사회에 복귀했으니 그 약속을 생각하면 총리가 참배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일본이 자국 태평양전쟁 전범들을 단죄한 ‘도쿄재판’ 결과를 받아들이는 것을 전제로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을 체결했음을 강조한 것이다.

이와 함께 “자민당 내 (아베 총리의) 측근으로 불리는 총리 관저 인사에게 ‘왜 당신들이 막지 않는가’라고 물으면 ‘뭐가 잘못됐는가. 이것이 국민의 마음이지 않나’라며 내게 반론한다”고 소개했다.

사회당(현 사민당) 출신인 무라야마 전 총리는 ‘자민당은 잘못됐다’고 목소리를 높이는 야당이 보이지 않는다고 개탄하면서 “앞으로는 국민들 목소리뿐”이라고 말했다.

무라야마 전 총리는 자민당 장기 집권체제 붕괴로 연립여당이 구성된 1994년 6월부터 1996년 1월까지 총리를 역임했다. 재임 중인 1995년, 일본의 침략과 식민지 지배를 사죄하는 내용의 무라야마 담화를 발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