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영, 잉글랜드 2부리그 왓포드로 임대

[헤럴드생생뉴스]박주영(29)이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 왓포드로 임대 이적한다.

왓포드는 1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아스널 공격수 박주영을 이번 시즌 마지막까지 임대하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왓포드는 박주영이 FC서울, AS모나코를 거쳐 아스널로 이적했고 지난 시즌 스페인 셀타 비고로 임대됐다고 설명했다.

박주영의 원소속팀 아스널도 이날 트위터에 “박주영이 왓포드로 임대됐다”고 밝혔다.

박주영은 그간 아스널에서 감독의 신임을 얻지 못해 전력 외로 분류되며 벤치를 지켜야 했다.

2011년 아스널 유니폼을 입은 후 지금까지 단 7경기에 출장했다.

올 시즌에는 작년 10월30일 리그컵 경기에서 교체 선수로 10여분 뛴 것이 전부였다.

이날 오전 마감된 유럽 축구 겨울 이적시장에서 극적으로 팀을 옮기게 된 박주영은 브라질 월드컵을 5개월여 앞두고 경기에 꾸준히 나설 가능성이 커졌다.

박주영을 임대 선수로 영입한 왓포드 FC는 1881년 창단한 팀으로 잉글랜드 왓포드를 연고로 하는 팀으로 이번 시즌 챔피언십에서 7승10무9패를 기록하며 24개 팀 가운데 16위를 달리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