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첫 AI 의심신고 접수

[헤럴드생생뉴스]부산에서도 처음으로 농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신고가 접수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일 부산 강서구에 있는 한 육계 농가(2만5천수 사육)에서 AI가 의심된다는 신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이에 따라 이 농가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하고 임시초소를 세워 가금류와 농장관계자의 이동을 통제하는 등 AI 대응 매뉴얼에 따라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AI가 신고된 농가는 지난 1월 30일 고병원성 AI로 판명된 경남 밀양 토종닭 농가와 약 34.1㎞ 떨어져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