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닮은꼴 비투비 여장…“에이핑크보다 더 예뻐? 깜짝”

[헤럴드생생뉴스]‘스타 닮은꼴’에 출연한 보이그룹 비투비가 여장에 도전했다.

비투비는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 설 특집 예능프로그램 ‘스타 닮은꼴 최강전’에서 여장을 하고 걸그룹 에이핑크 ‘노노노’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비투비는 치마를 입고 긴 가발을 쓰는 등 여성보다도 더 여성스러운 여장으로 보는 이들을 감탄하게 했다. 그 뒤를 이어 무대에 오른 빅스는 소녀시대 무대를 꾸미면서도 여장을 하지 않았다.

이에 MC 서경석은 “왜 비투비만 여장을 했느냐”고 묻자 비투비는 “빅스가 여장한다고 해서 했는데 왜 (빅스는) 안 했냐”며 분통을 터뜨려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스타 닮은꼴 비투비 여장을 본 누리꾼들은 “비투비 여장, 여장도 잘 어울리더라” “비투비 여장, 걸그룹 못지 않은 미모야” “비투비 여장, 빅스도 여장한 것 보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스타들과 닮은 일반인이 출연해 경연을 벌이는 ‘스타 닮은꼴 최강전’은 방송인 서경석, 가수 문희준, 이진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았다. 조형기, 이봉원, 허경환, 낸시랭, 홍진영, 브라운아이드걸스, 에이핑크, 김현철 등이 스타 판정단으로 나섰다.

[email protected] [사진=MBC]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