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 34% 안전띠 안 맨다

[헤럴드생생뉴스]우리나라 국민의 안전띠 착용률이 해마다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의 ‘2012년 국민건강통계’에 따르면 2012년을 기준으로 만 19세 이상 운전자의 안전띠 착용률은 65.8%로 나타났다.

운전자 안전띠 착용률은 안전띠 미착용에 대한 단속이 본격화하면서 2001년 85.1%로 정점을 기록했다가 2005년 82.6%, 2008년 72.6%, 2011년 68.5%로 낮아지고 있다.

앞좌석 동승자의 안전벨트 착용률도 2001년 78.4%에서 2012년 57.7%까지 떨어졌다.

여성보다 남성의 안전띠 착용률이 더 낮아 2012년 기준 남성 운전자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63.4%, 여성은 70.5%였다. 남성 앞자리 동승자의 착용률은 52.8%로 절반 만이 안전띠를 매고 있었다.

연령별로는 20대 운전자의 착용률이 59.6%로 가장 낮고 60∼70대에서 70% 이상으로 나타났다. 한편 교통안전공단의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2007~2011년)간 안전띠 미착용자의 사고 사망률은 1.54%로 착용자(0.50%)의 3.1배에 이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